컨텐츠상세보기

목마와 화부 : 문형 장편소설
목마와 화부 : 문형 장편소설
  • 저자문형
  • 출판사다차원북스
  • 출판일2018-11-26
  • 등록일2019-08-14
보유 2, 대출 0, 예약 0, 누적대출 0, 누적예약 0

책소개

화장장 화부가 된 부장검사의 편력과 젊은 도예인의 일념이 빚어낸 불의 노래"제 몸의 욕동을 죽이려 자진 거세까지 하려 했던 처절함, 검사의 칼끝에 서렸다 돌아온 업보, 종내는 스스로 번제물이 된 목마의 운명!"

저자소개

선천적으로 시각장애가 있는 작가는 부산에서 20년간 광고기획 및 홍보컨설팅 일을 하다가 2009년부터 전업 작가로 나서 소설 및 시 창작활동을 하고 있다. 본명은 문병근. 1963년 경남 함안에서 태어나 마산중앙고등학교 및 부산대학교 사회학과를 졸업하고, 1989년 부산대학교 대학원에서 문학석사 학위를 받았다. 지은 작품으론 중학생이던 제자가 대학생이 되어 평화봉사단 영어선생의 비명횡사를 밝히는 장편소설 《동동바우에 뜬 말라이카》(2014), 고 박경리 선생을 만나기 위해 작가가 변신하여 저승여행을 하는 가상대화형 장편소설 《토지를 뛰쳐나온 박경리-시오울》(2014)을 출간하였다. 차기작으로 젊은이들의 욕구와 경쟁, 문화요소가 결합된 액티브한 소설을 집필 중이다.

목차

저자소개화진백자만남검사와 피의자가마짓기나락색과 공잠형유나훈김얄라차!제망매가불 자궁당감동 화장장이여근곡발정목마날개신불참척잠입번제물임자 없는 점퍼편주인물상작가의 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