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상세보기

나는 왜 무기력을 되풀이하는가 : 에리히 프롬 진짜 삶을 말하다
나는 왜 무기력을 되풀이하는가 : 에리히 프롬 진짜 삶을 말하다
  • 저자에리히 프롬 , 라이너 풍크 (엮음)
  • 출판사나무생각
  • 출판일2016-08-08
  • 등록일2017-02-20
보유 2, 대출 0, 예약 0, 누적대출 20, 누적예약 1

책소개

『나는 왜 무기력을 되풀이하는가』는 에리히 프롬의 시대를 꿰뚫는 예리한 통찰로, 왜 무기력에 빠지는지 알려주며 인간이 자력을 되찾을 수 있는 방법을 가르쳐준다. 우리 현실을 이루고 있는 것에 집중한다면 우리 안에 숨은 가능성 역시 실현할 수 있을 것이다. 경험적 판단을 하지 않고 ‘보기’ 시작하고, 모든 것에 감탄하며, 자기 자신을 경험하고, 갈등의 능력을 갖추는 것이 에리히 프롬이 제시하는 해법이다.

저자소개

저자 에리히 프롬
사회심리학자이자 정신분석학자로, 프랑크푸르트의 유태인 가정에서 태어났다. 하이델베르크 대학을 졸업한 후, 프리다 라이히만의 정신분석 치료소에서 정신분석학을 연구해 1927년 자신의 진료실을 열었다. 나치가 대두하자 1934년 미국으로 망명·귀화한 후 컬럼비아 대학에 재직했다. 1946년부터는 윌리엄 앨런슨 화이트 연구소에서 심리학자이자 정신분석학자, 정신과 의사로 재직하였다. 이후 멕시코 국립대학의 정신분석학과, 의과 교수로 재직했고, 1974년에 스위스로 이주했다. 저서 《자유로부터의 도피》 《사랑의 기술》 《소유냐 존재냐》는 세계적인 베스트셀러이다.

엮은이 라이너 풍크
에리히 프롬의 마지막 조교였으며, 에리히 프롬의 사회심리학 및 윤리학에 관한 논문으로 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프롬의 《소유냐 존재냐》의 탄생에 협력하였고, 《에리히 프롬 전집》 《유고 선집》을 책임 편집했다. 에리히 프롬 문헌실을 운영하며 에리히 프롬 저작물의 법적 권리를 가지고 있고, 유고를 관리한다. 튀빙겐에서 개인 정신분석 연구소를 열어 환자 상담을 하고 있다.

역자 장혜경
연세대학교 독어독문학과를 졸업했으며, 같은 대학 대학원에서 박사 과정을 수료했다. 독일 학술 교류처 장학생으로 하노버에서 공부했다. 전문 번역가로 활동 중이며 《우리는 어떻게 괴물이 되어 가는가》 《우리의 노동은 왜 우울한가》 《나는 정말 나를 알고 있는가》 등을 우리말로 옮겼다.

목차

서문 _ 라이너 풍크 

01 인간은 타인과 같아지고 싶어 한다 
02 인간의 본질은 대답이 아니라 질문이다 
03 자유는 진짜 인격의 실현이다 
04 자아는 적극적으로 활동하는 만큼 강하다 
05 인간은 자신의 인격을 시장에 내다 판다 
06 현대인은 깊은 무력감에 빠져 있다 
07 진짜와 허울의 차이를 보다 

참고 문헌 
출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