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상세보기

집에 왔습니다
집에 왔습니다
  • 저자용윤선
  • 출판사스윙밴드
  • 출판일2019-09-16
  • 등록일2020-01-09
보유 2, 대출 0, 예약 0, 누적대출 0, 누적예약 0

책소개

"집에 있음을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바리스타 강사로 일하며 커피와 만남에 관한 에세이를 2권 펴냈고, 성북동에서 서점커피집을 직접 운영하기도 했던 작가 용윤선의 세번째 에세이 『집에 왔습니다』가 출간되었다. 마음에 드는 집이 있으면 꼭 거기서 살아보고 싶고, 집 밖에서 나만의 집을 꿈꿨는데, 10년을 지내고 보니 꿈은 이루었으나 실패한 사람이 되어 있었다. 그녀는 집으로 돌아갔고, 이전과는 다른 이야기를 쓰기 시작했다. ‘집에 있음’의 기쁨에 관한 이야기다. 
『집에 왔습니다』에는 한때 살아본 집들과 잠시 들렀던 집들에 관한 기억이 있다. 지금 나를 담고 있는 ‘이 집’을 향한 응시가 있다. 집의 구석진 곳들을 돌보며 살아가는 삶의 즐거움이 있다. 단어들은 잔물결처럼 가만히 밀려와 다친 마음을 쓸어준다. 이따금 실없고 이따금 엉뚱하고 이따금 우습지만 대개는 그녀만의 특별한 이야기다. 그럼에도 집에 있음을 사랑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든 공감할 수밖에 없다. 돌아갈 집이 있다는 것은 얼마나 다행인지를. 행복한 일상은 나의 집과 얼마나 잘 사귀느냐에 관한 문제라는 것을. 살고 싶은 집이 있다는 것은 꿈을 갖는다는 것임을."

저자소개

"저 : 용윤선
아침에는 커피를 마시고 낮에는 읽고 쓴다. 
밤이 오면 가만히 앉아 있는 것을 좋아한다. 
살고 싶은 집이 보이면 그 집 앞에 오래 서 있는다.
『울기 좋은 방』, 『13월에 만나요』를 썼다."

목차

"1 별일 없이, 여기
초록 소파 
LPG 가스 
어쩌면 어디선가 01 커피와 크림빵 
서랍 
종 
어쩌면 어디선가 02 실내 
피노누아 
2 밖에 잠시
파란 대문 
책상과 묘지 
어쩌면 어디선가 03 물푸레나무 찬장 
회색 벽돌과 붉은 목재 
어쩌면 어디선가 04 춘희와 로메로 
식물원 
492번지 
몰리 
3 모르는 곳에서
타일로 된 집 
어쩌면 어디선가 05 한뎃잠 
천장 
아시아 스타일 아침식사 
어쩌면 어디선가 06 바나나 우유 
어쩌면 어디선가 07 소셜네트워크 
바람탑 
창밖 
어쩌면 어디선가 08 불이 켜진다 
4 잊히고도 남은
마루 
나무 미닫이문 
안녕하세요 
어쩌면 어디선가 09 흰개미집처럼 
침대 
어쩌면 어디선가 10 헤링본 패턴과 브론즈 샹들리에 
작가의 말 살고 싶은 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