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상세보기

시로 풀어쓴 도덕경
시로 풀어쓴 도덕경
  • 저자노자
  • 출판사북허브
  • 출판일2016-09-20
  • 등록일2017-02-20
보유 2, 대출 0, 예약 0, 누적대출 3, 누적예약 0

책소개

경쟁에 지친 현대인들의 마음을 어루만져 줄
무위(無爲)의 처세술을 담은『도덕경』

『도덕경』은 경쟁에 익숙해져 있는 현대인들에게 스스로 나타내려 하지 않기에 더욱 빛나는 성인의 자세를 일러준다.
항상 무위이지만 견줄 데 없이 강한 도(道)를 통해 현대인이 나아가야 할 뚜렷한 삶의 방향을 제시한다.
중국의 춘추시대(B.C. 771~476)라 불리던 300년간은 그야말로 약육강식의 혼란기였다. 말하자면 극도의 혼전과 무질서로 얼룩진 비극적인 시기였던 셈이다. 이런 혼란기에 시름에 빠진 백성들에게 가장 빛나는 지도자로 부각되었던 인물이 노자인데, 그것은 도교라는 뚜렷한 방향을 제시하는 삶의 가치를 보여주었기 때문이었다. 그 도교의 뿌리가 되는 것이 바로 도덕경이다.
도덕경은 무위자연의 사상을 담고 있다. ‘도는 늘 무위이지만 하지 못 할 일이 없다.’ 이런 내용이 도덕경 곳곳에 뿌리내려 있다. 도덕경에 나오는 용어 가운데서 무위(無爲), 자연(自然), 그리고 수유(守柔), 청정(淸靜) 등이 도덕경의 이미지나 성격을 이해하는 방법이 될 수도 있다. 그러므로 누구든지 도덕경을 읽을 때 어떤 고정관념이나 선입관을 먼저 버리고 마음을 비운 상태로 읽어야 한다.
유네스코에 보고된 바에 따르면 도덕경은 전 세계에서 성경 다음으로 많이 번역되고 많이 읽혀지는 책이라고 한다. 뉴욕 타임스도 동서고금을 대표하는 10대 작가 중 가장 으뜸가는 작가로 노자를 소개한 바 있다. 특히 동양인들에게 있어서 도덕경의 영향력은 그 어느 책보다도 지대하다. 그러므로 도덕경은 너무 심각하게 보지 말고 두고두고 그 진의를 명상하고 심오한 내면을 연구하면서 읽으면 성경 못지않은 깊은 진리를 깨닫게 된다.
이 책은 ‘기독교 관점에서 재해석한 동양고전’을 모토로 하여 노자의 도덕경을 풀이하여 동서양의 문화가 하나로 만나는 교리요 교량이 되도록 집필한 책이다. 읽을수록 단물이 나고 생각할수록 구절에서 더 깊은 깨달음을 주는 도덕경의 내용을 큰 부담 없이 즐겨 읽을 수 있도록 시 문장으로 풀어내어 어느 시 문장에서도 느끼지 못한 정서와 깊은 명상을 찾을 수 있도록 하였다.
집필 당시에는 도와 덕을 이야기한 도덕경이지만 현대사회에서는 인간관계에 적용할 수 있는 사회생활의 교본으로 활용될 수도 있는 내용이므로 독자 여러분도 이 책의 내용을 곱씹어보면 다른 책에서 찾지 못한 혜안을 얻게 될 것으로 믿는다.

목차

저자소개
● 노자에(老子) 대하여 
● 도덕경(道德經) 
● 서시
● 도덕경(道德經) 전문
    (1~81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