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상세보기

카구야 프로젝트
카구야 프로젝트
  • 저자<원샨> 저/<정세경> 역
  • 출판사아작
  • 출판일2020-05-15
  • 등록일2020-06-04
보유 1, 대출 0, 예약 0, 누적대출 0, 누적예약 0

책소개

『사장을 죽이고 싶나?』, 『역향유괴』 원샨 작가의 최신작!
출산과 양육에 얽매인 사회와 여성의 처지에 대한 진지한 질문!

아이를 사랑하는 건 정말 여자의 타고난 본능일까, 
아니면 사회가 억지로 여성에게 맡긴 역할일까?

- 국가는 건강한 남녀의 자연 임신만을 허가하며 남녀는 만 19세가 되면 신체검사를 받아 아이를 낳기에 적합한 사람만이 ‘출산 허가증’을 받을 수 있다.
- 임신을 한 뒤에는 ‘국가양육부’가 설립한 시설로 옮겨 전문 간호사가 출산할 때까지 임산부를 돌본다.
- 아동은 국가의 재산이자 책임이며, 모든 18세 이하의 아동은 반드시 국가의 양육 시설에서 부모가 아닌 전문 인원의 돌봄 아래 자라야 한다. 또한 시설은 아동이 적합한 인생 계획을 세울 수 있도록 협조해야 한다.

매리언은 교통사고로 이 평행세계에 왔을 때 기뻐 어쩔 줄 몰랐다. 이곳이야말로 그녀가 꿈에 그리던 세계, 바로 어른들의 세계였기 때문이다! 사실 매리언이 싫어하는 건 아이가 아니라 아이만 생기면 성격이 완전히 달라져버리는 부모였다. 특히나 그녀가 한때 끔찍이 믿고 아꼈던 철의 여인 레일라가 아이를 낳은 뒤 ‘아기’에 대한 모성애만 남은 여자로 변신하자 그녀의 실망도 극에 달했다.

아이를 나라에 맡길 수 있다면 부모는 얼마든지 자신의 꿈을 좇아 살 수 있다. 그런데 어쩐 일인지 출산율은 해가 갈수록 떨어지고 있었다.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이 세계의 매리언은 ‘카구야 프로젝트’의 책임자가 됐다. 이 프로젝트는 국가양육부의 홍보 수단으로 부부들을 아이의 양육에 참여시켜 이를 영상으로 제작해 소셜 미디어를 통해 널리 퍼뜨리려 했다. 하지만 카구야 프로젝트에 참여한 아이가 정체를 알 수 없는 누군가에게 납치를 당하고 만다. 자기 일과 이 완벽한 세계를 지키기 위해 매리언은 반드시 알렉과 범인을 찾아내야만 하지만, 프로젝트를 방해하는 보이지 않는 적의 손길은 점점 더 매리언을 향하고 있는데….

저자소개

홍콩 출생으로 현재 캐나다에 살고 있다. 타이완 추리소설작가협회의 해외 회원이기도 하다. 작가는 현재 다국적 회사에서 기업가치평가 컨설팅 업무를 맡고 있다. 업무상 필요한 연구 외에도 미식 디저트 여행부터 비현실적인 것들을 연구하는 일까지 취미가 다양하다. 작품을 쓸 때면 매 페이지 흥미진진한 추리소설을 쓰는 것이 목표다. 일상에서 보고 듣는 황당하고 독특한 일들과 머릿속에 떠다니는 뻔한 생각들을 재미있는 이야기로 모두 바꿀 수 없어 늘 아쉽다. 

미스터리와 SF를 결합한 이 책 『역향유괴』로 2013년 제3회 시마다 소지 추리소설상을 받았 으며, 첫 장편 「점대점」으로 홍콩 금상장 영화제 신인감독상 후보에 올랐던, 홍콩의 떠오르는 신예 황하오란 감독이 동명의 영화로 만들어 2018년 11월 개봉했다. 영화는 제38회 홍콩 금상장 영화제 편집상에 최종 노미네이트되었다. 지은 작품으로는 국내에 이미 출간된 『사장을 죽이고 싶나』, 『역향유괴』 외에도 디저트와 미스터리를 결합한 『점장님, 저 연애 고민이 있어요』가 있다.

목차

1장
2장
3장
4장
5장
6장
7장
8장
9장
10장
11장
12장
13장
14장
15장
16장
17장
18장
19장
20장
21장
22장
23장
24장
25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