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상세보기

철부지 시니어 729일간 내 맘대로 지구 한 바퀴
철부지 시니어 729일간 내 맘대로 지구 한 바퀴
  • 저자<안정훈> 저
  • 출판사라온북
  • 출판일2020-05-08
  • 등록일2020-06-04
보유 1, 대출 0, 예약 0, 누적대출 1, 누적예약 2

책소개

“아들아, 절대 실패하지 않는 계획이 뭔지 아니? 무계획이야.”
무대책 낭만주의자의 729일 무규칙 여행!


평범하고 성실하게 일생을 살아온 시니어들이여. 이제는 일상을 벗어나 떠나라! 치매 걸리기 전에, 다리 떨리기 전에 떠나자! 한 손에는 여권, 한 손에는 배낭 하나 매고 비행기 표를 끊어 무작정 떠나는 것이다. 갑작스럽게 끊은 러시아행 티켓 한 장이 729일간의 배가본드 여행으로 끌어당겼다. SNS에 올릴만한 멋진 인생 샷은 못 건졌지만 인생 여행을 낚았다. 체력, 외국어, 앱 사용법, 경험, 옷가지, 밑반찬 걱정일랑 던져버려라. 체력이 안 되면 놀다 쉬다 이웃 동네 마실 가듯 살방살방 다니면 된다. 외국어 때문에 고생한 사람은 있어도 여행을 포기한 사람은 못 봤다. 혹시나 여행을 하다 내 뜻대로 안된다면? “젠장할! 우라질! 오 마이 갓! 썬 오브 비치!” 한번 크게 외치고 다시 여행을 시작하면 된다! 무대책, 무계획으로 똘똘 뭉친 ‘스펙터클 미친 여행’을 지금 떠나보자!  

저자소개

인생의 1쿼터는 예고편이고, 2쿼터가 본방이라고 믿고 사는 남자다. 치열하게 살다가 뒤늦게 자유로운 영혼을 되찾았다. 1쿼터의 좌우명은 ‘최선을 다하자’였다. 뒤집어보면 ‘경쟁에서 지지 말자’였다. 재수 없으면 100살까지 사는 세상이다. 생각을 바꾸기로 했다. 빠삐용이 자유를 찾아 탈출을 감행했듯이 만 65세에 현실의 절벽에서 뛰어내렸다. 빠삐용의 가장 큰 잘못은 시간을 낭비한 것이다. 나의 가장 큰 실수는 사형수인데 무기수라고 착각하고 살았던 것이다. 은퇴는 가족에 대한 의무를 잘 마쳤으니 자유롭게 살라고 준 선물인 걸 뒤늦게 깨달았다.

망설일 시간이 없었다. 원웨이 티켓을 끊어서 노플랜으로 무작정 떠났다. 시베리아, 스플리트, 산티아고, 카사블랑카, 아바나, 파타고니아, 리우, 바라나시, 바간 등 버킷리스트에 담아두었던 세계 곳곳의 도시를 품었다. 멕시코에서 스페인어를 배우고, 네팔에서 히말라야를 밟았다. 729일간 세계여행을 하다 보니 당뇨 수치가 정상으로 돌아오고 혈압약이 필요 없게 되었다. 여행과 글쓰기를 좋아했던 까까머리 청소년 때 가졌던 꿈을 반세기가 지나 이루었다. 당장이라도 어디론가 떠나고 싶은 마음에 엉덩이가 들썩이지만, 책 쓰기는 앉아서 하는 여행이라 생각하며 즐겁게 글을 쓴다.

목차

┃프롤로그┃ 무대책 낭만주의자의 무규칙 여행 이야기
놀멍쉬멍 혼자서 세계일주 계획 세우기와 준비물

1장 기회: 시베리아 횡단 여행에서 운명적 기회를 만나다

블라디보스토크, 첫날부터 헤매다
동토의 땅에서 만난 가슴 따뜻한 사람들
모스크바, 시련과 행운
모스크바에서 5월의 화이트 크리스마스를 맞다
전승절 행진에 참가하다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기로에 서다

2장 고독; 발칸의 낯선 도시에서 외로움의 쓰나미를 맛보다

북유럽, 짠내 나는 여행을 시작하다
핀란드, 스웨덴 짧지만 강렬한 체험
멍청한 여행, 후회되는 여행
스토리텔링의 힘, 인어공주
청명한 하늘과 멋진 들판을 가진 발트3국
발칸반도, 객창감에 빠져 외로움과 고독을 느끼다
우크라이나, 한밤의 공포
여행과 사랑에 빠지면 제대로 들리고 보인다
크로아티아에서 향수를 달래다
게으름의 행복에 빠지다

3장 열정: 스페인, 포르투갈, 모로코 버킷 리스트 나라들에서 순수한 열정을 느끼다

바르셀로나, 발렌시아, 그라나다의 나쁜 추억
마드리드와 산티아고에서 담은 소중한 추억
모로코 카사블랑카에서 반세기 전의 순수를 만나다
마드리드 공항에서 맥가이버를 만나다

4장 재충전: 어쩌다 보니 장기 투숙객이 되어 쿠바와 멕시코에서 재충전하다

공산국가에서 여권을 분실했지만 진짜 여행이 시작되다
보너스 한 달을 받았다
스페인어를 배우며 멕시코에 오래 머물다
산크리에서 새벽에 휴대폰을 강탈당하다

5장 체험: 때론 유쾌하고 때론 짜증나는 남아메리카 체험기

적토마에 붙은 쇠파리가 되어 남미 대륙을 섭렵하다
에콰도르 키토에서 무지개팀을 다시 만나다
가위바위보 게임의 흑역사
볼리비아에서 난생처음 위조지폐를 쓰다
남미 대륙에서 만난 길벗들은 모두가 스승이었다
남미에서 겪은 황당한 추억들
프랑스 여성 로렌스, 한인 민박집에서 문전박대당하다
아르헨티나에서 또 여권을 잃어버리다
험난했던 브라질 엑소더스

6장 성찰: 심심한 천국보다 재미있는 지옥이 낫다!

호주, 뉴질랜드, 피지는 심심한 천국
호주 워킹홀리데이와 담뱃값
뉴질랜드의 좋은 추억과 피지의 날치기 사건
시드니 공항에서 인종차별을 경험하다

7장 치유와 회복: 절대 불가능하다고 생각했던 히말라야 등반에 도전하다

말레이시아에서 멋진 친구를 만나다
쿠알라룸푸르 오작교에서 견우와 직녀가 만나다
미지의 나라 미얀마, 구경은 잘했지만 마음이 불편했다
아시아 국가에서 경험한 운전기사들의 귀여운 거짓말
지공선사가 네팔로 간 까닭은?
향자코트에 베이스캠프를 차리고 3주간 사전 훈련을 하다
히말라야, 내 운명을 바꾸다
인도, 악몽의 자메뷔
스리랑카에서 얼떨결에 조기 귀국 날짜가 정해지다
캄보디아에서 또 한번 위조지폐를 경험하다
필리핀에서 치유와 회복을 하며 여행을 완성하다

┃에필로그┃ 여행은 목숨 걸고 나를 바꾸는 과정이었다!

부록
날짜로 정리한 729일간의 세계 유랑
숫자로 정리한 729일간의 세계 유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