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상세보기

스물둘, 열정과 패기로 떠난 세계 여행
스물둘, 열정과 패기로 떠난 세계 여행
  • 저자<장현익> 저
  • 출판사북랩
  • 출판일2019-10-01
  • 등록일2020-01-14
보유 2, 대출 0, 예약 0, 누적대출 0, 누적예약 0

책소개

열정과 패기만 가슴에 품을 수 있다면
어떤 결핍도 극복할 수 있다!

해병대 전역 후 열정과 패기만을 가슴에 품고
세계 65개국을 여행한 스물두 살 대학생의 트래블로그

우리는 흔히 ‘시간이 없어서’ 또는 ‘돈이 없어서’라는 핑계로 여행을 떠나는 것을 늘 주저한다. 그러나 과연 시간이나 돈이 우리가 여행을 가지 못하는 직접적인 이유일까?
여기 군 전역 후 일주일 만에 당찬 포부를 가지고 호주로 떠난 청년이 있다. 그가 발걸음을 내디딘 것 은 특별한 계획이 있어서, 돈이 많아서, 시간이 넘쳐서가 아니었다. “돈은 해외에서 일해서 벌어서 충 당하면 되는 것이고, ‘시간이 없어서 다음에….’라고 말하면 진짜 다음은 오지 않는다.”라는 도전정신 덕분이었다. 그리고 실제로 그는 호주에서 번 2,000만 원으로 전 세계 65개국을 여행했다.
물론 여행에 쉽고 행복한 순간만 있는 것은 절대 아니었다. 식비나 숙박비를 아끼기 위해 차를 타는 대신 걷거나 호텔 대신 길거리에서 노숙하는 일이 다반사였으며, 식빵 한 봉지로 하루를 버틴 적도 있 다. 그리고 혼자 하는 여행이었기에 이 모든 고통을 오로지 그 혼자서 고스란히 감내해야 했다.
그러나 그가 지치지 않았던 것은 바로 여행이 주는 설렘과 새로움 때문이었다. 휴식과 여유를 즐기는 휴양의 여행이 있다면, 많은 것을 보고 배울 수 있는 학습의 여행이 있다. 다른 나라, 다른 도시, 다른 사람들을 만나며 그가 배운 것들은 그를 한층 더 성장시켜 주는 발판이 되었다.
오늘도 그는 또 다른 여행을 꿈꾸며 현실을 살고 있다. 그가 들려주는 이야기 속으로 독자들을 초대한다.

저자소개

‘익숙함보다는 새로움으로’ 항상 밝고 긍정적인 마인드로 하루하루를 즐겁고 가슴 뛰게 사는, 마음만은 아직 20살인 열정적인 대학생. 이 재밌는 일상 속에서 하고 싶은 게 너무 많아 뭘 해야 좋을지 항상 고민 속에서 살아간다. 하지만 한번 할 때는 포기를 모르는 정열적인 남자랄까?
아무튼, 기쁘거나 슬프거나 힘들거나 이 모든 것이 다 추억이라고 생각하며 살아있다는 것에 감사함을 느끼고 최선을 다해서 살아가는 행복한 사람이다.
인스타그램 instagram.com/_hi_jang/
페이스북 facebook.com/hiJang
이메일 hejang002@naver.com

목차

009 프롤로그 _ 여행이란 무엇일까

여행 준비

012 준비물 챙기기(의류/전자기기/생필품 및 소지품/기타)
016 여행 경로 짜기

첫 번째 여행 - 호주 워킹홀리데이

028 1번째 감정 - 출발, 1년 6개월의 시작점
031 2번째 감정 - 호주, 데미페어 시작
034 3번째 감정 - 본격적인 자금 마련(여행이 뭐길래 이렇게까지?)
039 4번째 감정 - 유일하게 웃을 수 있었던 곳
042 5번째 감정 - 떠나고 싶은 호주, 트라우마

두 번째 여행 - 본격적인 세계 일주

경험
047 6번째 감정 - 무면허 운전? 돈이면 OK
051 7번째 감정 - 나에게 하루가 생기다
054 8번째 감정 - 최장 버스 탑승 시간, 49시간 ‘버스 투어’
058 9번째 감정 - 내 생에 첫 히치하이크
061 10번째 감정 - 세계에서 가장 가난하지만 행복한 나라, 방글라데시
065 11번째 감정 -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생긴 일
069 12번째 감정 - 그 나라의 문화를 느낄 수 있는 진정한 장소
072 13번째 감정 - 신혼여행지 1순위, 그리스 산토리니
076 14번째 감정 - 미국 여행의 마지막을 장식한 누드 비치(그 나라의 문화 속으로 1)

도전
080 15번째 감정 - 나는 세상을 누비며 봉사하는 전천후 간호사가 되고 싶다
083 16번째 감정 - 삶과 죽음의 공존, 갠지스강에 몸을 던지다
087 17번째 감정 - 대학에 대한 미련과 더 큰 꿈을 위한 아이비리그 투어
091 18번째 감정 - 미국에서의 배낭여행, 들어 보셨나요?
095 19번째 감정 - 마다가스카르의 자그마한 도서관 그리고 기부
098 20번째 감정 - 유레일 패스로 떠나는 유럽 여행
103 21번째 감정 - 남자는 머릿발, 레게머리 도전
107 22번째 감정 - 아프리카 사파리 탐험기
111 23번째 감정 - 중국, 비자 없이 1박 3일 경유
115 24번째 감정 - 독일 혼탕 체험기(그 나라의 문화 속으로 2)

만남
119 25번째 감정 - 인연이란 참 신기하다
123 26번째 감정 - 세 대륙을 거친 운명 같은 만남
128 27번째 감정 - 나와 같은 22살 여행자, 친구
132 28번째 감정 - 이 자리를 빌려서 다시 한번 감사드리고 싶은 분
135 29번째 감정 - 배낭여행을 쿠바에서 배우고 느끼다
139 30번째 감정 - 사람들과 함께해서 더 좋은 여행지 Best 4(이집트 다합, 쿠바 하바나, 인도 바라나시, 스위스 인터라켄)
143 31번째 감정 - 전우를 만나다 1, 홍콩
146 32번째 감정 - 전우를 만나다 2, 싱가포르
149 33번째 감정 - 10년 만에 재회한 우리 이모들
152 34번째 감정 - 카렐교에서의 야간 누드 질주(그 나라의 문화 속으로 3)

설렘
156 35번째 감정 - 동화 속에 있는 듯, 꿈꾸는 듯, 마다가스카르 바오바브나무
160 36번째 감정 - 때 묻지 않은 그 모습, 그대로의 레소토
164 37번째 감정 - 동유럽은 사랑입니다
167 38번째 감정 - 화이트 크리스마스? 아니, 핫 크리스마스!
170 39번째 감정 - 대자연 속으로, 뉴질랜드
174 40번째 감정 - 별
177 41번째 감정 - 여기서 만큼은 인기 스타
180 42번째 감정 - 시작과 마무리의 교차, 다시 돌아온 쿠알라룸푸르

여행은 언제나 계획대로 되지 않는다
184 43번째 감정 - 비행기 표보다 비싼 NBA 티켓을 사기당하다
188 44번째 감정 - 맨체스터까지 가서 축구 경기를 못 볼 뻔한 사연
192 45번째 감정 - 운이 좋다고 할 수 있을까
196 46번째 감정 - 아쉬움이 가득 남은 볼리비아 우유니 사막
200 47번째 감정 - 사치 그 자체, 라스베이거스에서 호텔 속으로

위기 및 위험
204 48번째 감정 - 첫 번째 위기, 지갑을 잃어버리다
208 49번째 감정 - 칠레, 오물 투척 소매치기
211 50번째 감정 - 위험천만했던 모로코
214 51번째 감정 - 숨 막혔던 케냐 길거리
218 52번째 감정 - 고속도로에 자전거를 끌고?
221 53번째 감정 - 여행하면서 이렇게까지 화났던 적이 또 있을까?

슬픔
226 54번째 감정 - 공항 노숙은 기본, 내 주식은 식빵
229 55번째 감정 - 유럽에서 숙소에서 잔 적은 손꼽을 수 있다(노숙)
233 56번째 감정 - 혼자 하는 아프리카 여행은 외롭고 고독하다
237 57번째 감정 - 고산병의 시작, 페루 그리고 마추픽추까지
242 58번째 감정 - 유일한 희망이었던 마지막 카드를 잃어버리다
245 59번째 감정 - 휴양지는 나랑 어울리지 않았다
248 60번째 감정 - 내 반쪽을 떠나보내는 공허함
251 61번째 감정 - 나에게도 사랑이 있었다(번외편)

세계 여행을 마무리하며
255 62번째 감정 - 마지막 숫자는 내 고향, 대구에서
260 63번째 감정 - 사실은 한국에 돌아가려고 했다
263 64번째 감정 - 여행을 마무리하며
266 65번째 감정 - 5년 뒤 나의 목표

268 작가의 한마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