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상세보기

반려동물을 생각한다
반려동물을 생각한다
  • 저자<이학범> 저
  • 출판사크레파스북
  • 출판일2019-09-02
  • 등록일2020-01-14
보유 2, 대출 0, 예약 0, 누적대출 1, 누적예약 0

책소개

반려동물 산업이 커지는 만큼
반려동물 문화도 성숙하고 있는가?
지금, 반려동물을 생각한다

반려동물이라는 말이 흔해졌고, 반려동물을 키우는 인구 역시 급증하고 있다. 400만 가구 1천만 반려인 시대에서 이제 600만 가구 1,500만 반려인 시대로 바뀌고 있다. 이에 따라 반려동물을 기를 때 지켜야 할 공공예절인 ‘펫티켓’이 일상화되었다. ‘펫코노미’로 일컫는 연관 산업도 급속히 성장해, 2020년에는 6조원 규모로 커질 것이라는 장밋빛 전망도 나오고 있다. 
그렇다면 반려동물 문화도 그에 걸맞게 성숙해졌을까? 이학범 수의사는 아니라고 말한다. 반려동물에 관한 관심도 늘었지만 반려동물에 대한 잘못된 인식, 오래된 편견과 선입견 때문에 여러 가지 사회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 매년 10만 마리 이상이 유실되거나 유기되고, 강아지 공장이 여전히 성행하고 있다. 개 물림 사고가 사회적으로 이슈화되는 등 펫티켓이 정착되지 않았으며, 여전히 개식용이 은밀하게 이루어지고 있다. 동물등록제에 참여한 인구가 40%도 되지 않는다. 반려동물과 함께 사는 이들이 증가하고 있지만, 반려동물을 기르는 사람과 기르지 않는 사람 사이의 갈등은 갈수록 심해지고 있다. 
외형적인 성장만이 아닌, 건전한 반려동물 문화가 정착되고 내실 있는 성장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우리 모두의 노력이 필요한 시점이다. 이런 때 《반려동물을 생각한다》는 반려시대에 진정한 반려를 생각하게 한다.

저자소개

‘글 쓰는 수의사’이자 수의학 신문 〈데일리벳〉 대표로 활동 중이다. 서울대학교 수의과대학을 졸업하고 공중방역수의사로 군복무를 끝낸 뒤 〈데일리벳〉을 직접 창간해 7년째 운영 중이다. 수의과대학 재학 시절 동물의료봉사동아리 팔라스 회장을 맡아 월 1회 유기견 보호소 의료봉사, 연 1회 해외 동물의료봉사활동을 펼쳤다.

2010년 농림축산식품부장관상, 2014년 대한수의사회장 감사패, 2017년 경기도지사표창을 수상했으며, 학생시절 우연한 계기로 만난 길고양이 출신 '루리'를 12년째 키우고 있다. 동물복지국회포럼 자문위원, 대한수의사회 동물복지위원회 위원, 한국동물병원협회 홍보위원장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수의사 출신이라는 전문성을 살려 E채널 〈용감한 기자들〉에 출연했다.

SBS뉴스 〈인-잇〉에 〈동문동답〉, 《초등독서평설》에 〈너희들은 멍냥!〉을 연재하고 있으며, 그간 쓴 책으로 반려묘와 삶을 공유할 때 필요한 팁을 소개한 《고양이님, 저랑 살 만하신가요?》와 진로가이드 《수의사가 말하는 수의사2》가 있다.

목차

추천하는 글
프롤로그 

생각 하나 ; 그들이 우리 품으로 왔을 때
지금 ‘누렁이’들은 행복할까
반려동물과 함께 걸어온 시간
왜 ‘애완’이 아니라 ‘반려’일까 
우리는 반려동물시대에 살고 있다 
반려산업, 지금부터가 시작이다

생각 둘 ; 소중할수록 잊지 말아야 할 것들
우리 집에 온 댕댕이와 냥냥이
소중할수록 건강해야 하는 분양문화
내가 하면 사랑, 남이 하면 학대
유기동물보호소 문제는 남의 일이 아니다
자연에서 카페로 쫓겨난 동물들
누구를 위한 체험 프로그램인가
저는 스스로 먹고 싶어요

생각 셋 ; 사랑한다면 기본으로 돌아가라
“우리 집 개는 착해서 안 물어요”
도그포비아로 번진 개 물림 사고
화풀이한들 세상은 바뀌지 않는다
안내견과 반려견은 같지만 다르다
반려견과 함께 차를 탈 때

생각 넷 ; 더 이상 상처받고 싶지 않아요
집사가 되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냥냥이와 함께 즐기는 시간
반려동물은 평생 친구가 될 수 있다 
눈 가리고 아웅 식 대처는 이제 그만
잘못된 문화는 고치는 것이 최선
갈수록 과열되는 반려동물 행사
실험실 밖으로 나와야 할 생명들

생각 다섯 ; 함께 건강하고 행복한 날을 위하여
동물이 건강해야 사람도 건강하다
원헬스에서 찾아야 할 감염병
동물보호법, 다행이지만 갈 길은 멀다
보호와 산업 사이에서 길 찾기
반려동물도 세금을 내야 할까
길고양이, 정말 그렇게 싫으세요
반려동물도 우리의 가족입니다
행복한 삶, 아름다운 이별

에필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