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상세보기

매혹의 땅, 코카서스
매혹의 땅, 코카서스
  • 저자<현경채> 저
  • 출판사띠움
  • 출판일2019-06-20
  • 등록일2020-01-14
보유 2, 대출 0, 예약 0, 누적대출 1, 누적예약 0

책소개

여행을 위해 논문을 뒤지는 음악학자의 리얼 코카서스 3국 여행기
일명 코카서스 3국이라 불리는 조지아, 아르메니아, 아제르바이잔. 이름도 생소한 나라에 겁 없이 도전한 58세 여행자가 있다. 여행 전에 논문을 뒤지는 학자이며 가이드의 말을 필기하는 모범생 스타일이지만 마음 맞는 여행자가 생기면 갑자기 루트를 바꾸는 반전 매력도 가졌다. 여자 혼자 자유롭게 다녀온 70일의 기록은 정보와 감상을 동시에 잡았다. 현지의 음악에 푹 빠지는 것을 행복으로 여기는 음악학자의 눈으로 코카서스의 명소를 설명한다. 장소의 맥락과 의미, 방문해야 하는 이유를 조목조목 알려준다. 또한 직접 다녀온 식당과 숙소의 정보를 여행자의 입장에서 정리했다. 산발적인 인터넷 자료나 단편적인 소개에 불과한 가이드북과는 달리 청결 상태부터 조식 메뉴까지 꼼꼼하게 기록했다. 이 책을 읽으면 코카서스는 생소한 곳이 아니라 여행하고 싶은 나라로 변할 것이다. 

저자소개

음악인류학 박사로 음악평론가이자 방송인이다. 여행하면서 현지 음악에 푹 빠지는 순간을 행복으로 여긴다. 지난 여름에는 남미를 일주했고 겨울에는 태국에서 두 달 동안 살았다. 
국립국악고등학교에서 가야금을 배웠고 서울대학교 음악대학에서 국악작곡과 이론을 전공했다. 대만 국립사범대학에서 민족음악학 석사학위를 받았고 한양대학교에서 음악인류학 박사학위를 수여했다. 현재 영남대학교 음악대학 겸임교수이자 한양대학교 IAB 자문교수로 활동 중이다. 
중국 양자강 유역을 탐사해서 중앙일보에 ‘양자강 일만리’ 중 음악 부분을 집필했다. 국립극장 미르에서 쿠바, 몽골, 바이칼, 러시아, 멕시코 등의 여행기를 연재했다. 나라의 가치는 독창성으로 만들어지며, 특히 차별된 음악문화는 그 나라의 경쟁력임을 길 위에서 체험으로 확인했다. 
KBS FM 방송에서 ‘현경채의 중국 음악 이야기’를 맡았다. 국악방송의 실황음악 중계방송인 ‘FM 국악당’을 10년 동안 진행했다. 저서로는 여행 중에 만난 음악 이야기를 담은 『배낭 속에 담아 온 음악』(2016)이 있고, 공저로는 『종횡무진 우리음악 10』(2004), 『명인에게 길을 묻다』(2005), 『아시아 음악 의 아름다움』(2007), 『아시아 음악의 어제와 오늘』(2008), 『예술: 대중의 재창조』(2015) 등이 있다. 

목차

프롤로그_역대급 생일 선물, 무려 조지아  

아르메니아_신의 이름으로 지켜온 땅 
아르메니아_내게는 일상 같았던 곳  
에치미아진_대성당과 예배의식  
코르비랍_아라라트 산과 코르비랍 수도원  
예레반_축제와 예술의 도시  
음악수업 | 아르메니아와 음악  

아제르바이잔_불의 땅 
아제르바이잔_아제르바이잔을 선택하는 이유  
바쿠_실크로드의 끝에서 만난 도시  
고부스탄_암각화와 머드 볼케이노  
셰키_실크로드를 따라가는 여정  
음악수업 | 아제르바이잔과 음악  

조지아_신화의 땅
조지아_숨겨놓고 싶은 여행지  
시그나기_그림 같은 마을  
텔라비_와인에 취하고, 도시에 취하고 
므츠헤타_기독교의 성지  
카즈베기_신의 선물  
트빌리시_이색적인 공간  
쿠타이시_메스티아로 가기 위한 베이스캠프  
우쉬굴리_하늘 아래 첫 마을  
바투미_신화의 도시  
음악수업 | 조지아와 음악  

참고문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