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상세보기

사랑에 관하여
사랑에 관하여
  • 저자<안톤 체호프> 저/<안지영> 역
  • 출판사펭귄클래식코리아
  • 출판일2011-12-28
  • 등록일2020-07-24
보유 2, 대출 0, 예약 0, 누적대출 2, 누적예약 13

책소개

현대 단편 문학의 초석을 놓은 러시아의 작가 안톤 체호프의 대표적인 작품 아홉 편으로 구성된 소설집이다. 현대의 단편소설은 체호프를 통해서 양식과 주제를 습득해 풍요로운 세계를 구축했고, 현대의 연극은 체호프의 극적 스타일에서 출발했다고 볼 수 있다. 수많은 작가들에게 영향을 끼친 체호프의 작품세계를 깊이있게 들여다 볼 수 있는 작품들이 담겨 있다.

이 책에는 아사지경에 이른 아이와 그 아비의 가을 저녁을 독특한 화법으로 그린 「굴」, 남성들의 내밀한 욕망을 흥미롭게 그린 「진창」, 액자 형식의 구성에 자신의 한계, 경계를 넘지 못하는 인간들의 비극을 다룬 ‘소삼부작’ 「상자 속의 사나이」, 「산딸기」, 「사랑에 관하여」, 그리고 ‘사랑’에 관한 체호프 작품들의 결정판 「개를 데리고 다니는 여인」 등 아홉 편의 작품이 실려 있다. 이들 작품들은 삶과 죽음의 경계, 진정한 사랑과 부조리한 현실의 기로, 욕망과 윤리의 갈등, 젊음과 회한의 대립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색채와 화법으로 삶과 인생을 투영한 폭넓은 체호프의 작품 세계를 일목요연하게 보여줄 것이다.

저자소개

안톤 파블로비치 체호프, 안톤 체호프는 『갈매기』나 『벚꽃 동산』등의 작품을 쓴 극작가로 유명하지만 소설가로서의 그의 면모를 살펴 본다면 현대 단편 소설의 형식을 확립하는데 가장 중요한 역할을 한 소설가이기도 하다. 평범한 일상속의 면면들을 간결하면서도 명료한 표현으로 묘사하는 능력과 날카롭고 엄정하게 인간을 그리면서도 그 내면에는 인간에대한 연민의 감정을 지니고 있는 작품들이 많다.

1860년 러시아 남부 아조프 해의 항구 도시 타간로크에서 태어났다. 농노 출신 아버지가 운영하던 식료품 잡화점이 파산하면서 가족들 모두 모스크바의 빈민가로 이주하였고, 이후 그는 홀로 타간로크에 남아 고학하며 중등학교를 졸업했다. 

모스크바 대학 의학부에 입학한 뒤 의사가 되기까지 생계를 위해 필명으로 유머 단편들을 썼으며, 1886년에 처음으로 「추도회」라는 작품을 본명으로 발표하였다. 2년 뒤 단편집 『황혼』이 푸쉬킨상을 수상하면서 문단의 인정을 받기 시작한 그는 「귀여운 여인」으로 톨스토이의 절찬을 받았고, 차이코프스키, 고르키 등과 교유하며 러시아 문학계의 중심인물로 떠올랐다.

초기의 해학적인 작품세계에서 후기 현실비판적 작품세계에 이르기까지 인간의 속물성과 허위를 배격하고 진실한 인간성을 반추하는 작품들을 남겼다. 그의 문학적 특징은 인물의 성격과 심리의 정밀한 묘사, 감각적 문체에 있으며, 때로 핵심을 우회하는 표현들은 현재까지도 비평가들에게 논란거리가 되고 있다. 대표적인 작품으로 단편 「대초원」,「나비」,「이웃사람들」,「익명의 소설」,「흑의의 수도승」,「살인자」,「아리아드네」,「농부들」등이 있으며, 희곡 『이바노프』, 『바냐 아저씨』, 『곰』, 『청혼』, 『결혼』, 『기념일』, 『갈매기』,『세 자매』,『벚꽃 동산』등이 있다.

후기 체호프의 관심은 단편소설보다는 희곡으로 기울어 「갈매기」, 「바냐 아저씨」, 「벚꽃 동산」과 같은 세계 희곡사의 걸작들을 써냈다. 체호프는 투르게네프, 도스토옙스키, 톨스토이로 이어지는 ‘러시아 장편소설의 황금시대’의 사실주의적 문학 전통을 계승하여 단편소설의 새 시대를 열었고, 모파상과 함께 현대 단편소설의 형식을 확립한 중요한 작가로 평가되고 있다. 

1904년, 병세가 악화되어 아내와 함께 독일의 바덴바일러로 요양을 떠났으나 7월 2일 호텔에서 장결핵으로 생을 마쳤다. 유해는 모스크바의 노보제비치 수도원의 묘지에 안장되었다. 

목차

연세대학교 노어노문학과를 졸업하고 서울대학교 노어노문학과 대학원을 졸업하였다. 상트페테르부르크 러시아문학연구소에서 문학박사 학위를 취득했으며, 현재 경희대학교 러시아어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옮긴 책으로 『동화의 나라, 한국』, 『코레야 1903년 가을』(공역)이, 지은 책으로 『러시아어로 작문하기』(공저) 등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