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상세보기

혼자가 되면 보이는 것들
혼자가 되면 보이는 것들
  • 저자허균
  • 출판사원앤원북스
  • 출판일2016-04-18
  • 등록일2016-04-29
보유 2, 대출 0, 예약 0, 누적대출 44, 누적예약 3

책소개



『혼자가 되면 보이는 것들』은 혼자 있는 시간을 그저 고독하고 외로운 시간이 아닌 나를 돌아보는 시간으로 만들어준다. 더이상 혼자 있는 시간을 두려워하지 말고, 이 책을 읽으며 ‘나 자신’을 돌아보고 성장할 수 있는 시간을 가져보자. 수많은 이야기를 통해 혼자 보내는 시간이 얼마나 뜻깊고 즐거운지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저자소개



저자 : 허균

저자 허균은 조선 중기의 문신이자 문학가다. 1597년 문과에 급제했으며 여러 벼슬을 거쳐 1610년에는 명나라에 가서 우리나라 최초의 천주교 신자가 되었다. 1617년에는 인목대비 폐모론을 주장하며 대북파의 일원으로 왕의 신임을 받았다. 시문에 뛰어난 재능을 보인 천재였으나 3번의 파직을 겪었으며, 12세 때에는 아버지, 20세에는 형, 22세에는 누이 허난설헌, 임진왜란 당시에는 처와 아들을 잃는 등 파란만장하고 불우한 생애를 보냈다. 서자를 차별 대우하는 사회 제도에 반대했으며, 광해군 때인 1618년 반란을 계획한 것이 탄로나 처형당했다. 사회제도에 비판을 가하는 허균의 진면목이 드러난 작품이 <홍길동전>이며, 『한정록』은 중국의 여러 책에서 은둔과 한적에 관한 내용을 모은 후 선별해 펴낸 책으로, 그의 은둔 사상을 실천적으로 조리정연하게 보여준다.



역자 : 강현규

엮은이 강현규는 대학에서 국문학을 전공했으며 대학 졸업 후에 줄곧 출판기획자의 길을 걸어왔다. 최근에는 ‘고전 다시 읽기’라는 취지로 고전들을 원전의 가치를 해치지 않는 범위에서 흥미롭게 재구성해 엮어내고 있다. 엮은 책으로 『반 고흐, 인생을 쓰다』 『지금, 여기, 당신』 『하루에 5번 긍정하면 인생이 행복해진다』 『이순신의 말』 『류성룡의 말』 『영조의 말』 등이 있다.



역자 : 박승원

옮긴이 박승원은 서강대학교 철학과를 졸업하고 한국학중앙연구원 한국학대학원 철학과에서 문학석사 및 철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세명대학교, 한국체육대학교, 경인교육대학교 등에 출강했으며, 재단법인 성균관 학술교육팀장 다산학술문화재단 정본여유당전서 출간팀장 등을 역임했다. 옮긴 책으로 『이순신의 말』 『명심보감』 『채근담』 『영조의 말』이 있다.

목차

엮은이의 말 _ 제목 미정

지은이의 말 _ 매미가 허물을 벗듯 세상을 벗어나다



1장 천하가 아무 소용 없음을 알다  

명예를 구하려 해서는 안 된다

강한 것은 없어지고, 약한 것은 남는다

작은 일에서 즐거움을 찾다

배부르고 따뜻하면 그것으로 만족스럽다

사람은 천하보다 보금자리만 가지면 된다

참됨을 아는 것이 중요하다

몸은 속세에 있으나, 마음은 하늘 밖에 깃들다

나이 들어 헛되이 직책을 맡을 수 없다

그저 스스로 즐길 뿐이다

굶주림과 추위에도 소신을 지키다

자연의 흥취로 늙어감과 근심을 잊다

자연을 즐기며 돌아가지 않는다

세상의 모든 사람을 좋아하는 병폐



2장 한가함과 한적함을 만끽하다

한가로운 사람이 아니면 한가로울 수 없다

자유롭게 되기를 기다리다

한가로이 거닐며 마음 가는 대로 한다

하루도 산책을 거르지 않은 날이 없다

욕심이 적은 것이 안락해지는 방법이다

마음이 더러워지지 않고 행적이 드러나지 않다

한가롭다면 더 바랄 것이 없다

나의 바탕을 기를 뿐이다

사물 밖의 한가로움에 몸을 맡기자

아무 일 없이 조용히 앉아있는 즐거움

한가하게 사는 것의 헤아릴 수 없는 즐거움

더불어 왕래하며 스스로 즐기다

한가로이 단잠에 빠져들다



3장 조용히 물러남을 즐긴다 

조용히 물러남을 즐기는 자는 매우 드물다

부귀와 빈천은 천명이 아닌 것이 없다

지혜로운 사람은 재물을 상관하지 않는다

부귀한 사람도 빈천해질 수 있어야 한다

탑 꼭대기에 오르기보다 숲 언덕에 눕겠다

세상에 부귀함만 있는 것이 아니다

한가롭게 지내는 일의 지극한 즐거움

숨어 사는 것이 세상과의 단절은 아니다

한 걸은 물러나 안락을 누리다

산에서 갖추어야 할 것들

산에서 사는 것이 너무나 좋은 이유들

더 성공하기보다 자연을 즐기는 것이 낫다

떳떳한 덕을 행하고 떳떳한 말을 하라

걱정이 없는 것을 복으로 여긴다

마음은 높은 나무와 같고 동산에 있어야 한다



4장 한가로운 사람이 자연의 주인이다 

오직 자연을 즐거움으로 삼다

여행을 통해 얻을 수 있는 것

산을 볼 수 있어야 비로소 글을 지을 수 있다

여행을 이야기하는 것은 좋은 음악과 같다

물로 베개를 삼고, 돌로 양치질 한다

절경을 즐기며 돌아오기를 잊다

맑은 바람과 밝은 달을 한껏 즐긴다

자연에서 즐거움을 추구하며 늙기를 바란다

하루를 살아도 천 년과 같아야 한다

나를 방해하는 것 외에는 모두 자연에 맡긴다

산을 오르는 것에도 도가 있다

일생에 애용할 여덟 글자

오직 맑은 바람과 밝은 달만이 벗이다

세상의 산수를 헛되이 지나치지 않는다

우울한 생각을 풀어주는 아름다운 자연

산에서 살아가기 위한 네 가지 법도

한가로운 사람이 바로 자연의 주인이다

자연을 감상할 때 어울리기에 좋은 벗

세속의 사람보다 산을 마주하는 것이 낫다



5장 탐욕을 버리고 만족한다 

30년 동안 한 벌의 옷만 입다

어진 자는 검소함을 본받는다

모든 것이 자기 뜻대로 만족스럽기를 바라지 말라

사치스러웠다가 검소하기는 어렵다

자기 분수를 편안히 여겨 복을 기른다

사치스러움과 검소함의 차이

남들이 좋다는 것만 따라가서는 안 된다

검소할 때의 이익과 부지런할 때의 이익

걱정과 화는 이익과 욕심에서 생긴다

곤궁함에 처해도 동요되지 않는다

내가 갈 곳은 이전부터 광활하다

세상 사람들이 나를 알아볼 필요는 없다

혈기가 노쇠해졌으면 탐욕을 경계하라

욕심 없이 맑고 소박함에서 찾는 복

지금 가진 것보다 더 욕심내지 말라

자기 마음대로 할 수 있는 것이 행복이다

아무것도 가지고 있지도, 가지고 가지도 않다

욕심을 줄이면 바른 도리를 얻는다

절약하는 것이 곧 채우는 것이다

만족함을 알면 즐겁고, 탐욕은 근심을 부른다



6장 학문과 독서의 즐거움에 빠지다

학문과 독서를 즐거운 것으로 여기다

학문을 통해 마음을 편안히 다스리다

학문이야말로 큰 즐거움을 안겨준다

학문을 하려면 먼저 뜻을 세워야 한다

뜻을 세우면 근본이 있게 된다 

독서는 마음을 유지시켜준다

뛰어난 재주는 반드시 쓸모가 있다

책을 읽을 때는 조용하고 여유로워야 한다

문을 닫고 책을 읽는 즐거움

고요히 앉아 책을 읽다

오직 독서만이 이로움이 있다

흥에 따라 아무 책이나 뽑아든다

책을 읽는 것이 가장 우선이다

가장 즐거운 것은 독서만 한 것이 없다

책을 읽는 사람이 가져야 할 관점

책 읽기와 함께 일에도 힘쓰자



7장 마음과 몸이 편안해야 한다

겉이 아닌 내면의 깊이가 중요하다

귀와 눈과 입을 꽉 닫아두어라

온 세상 사람이 좋아하기를 바라면 안 된다

인후함과 각박함은 장수와 단명의 관건이다

채소는 많이 먹고, 고기는 적게 먹는다

하는 일마다 만족스럽기를 바라서는 안 된다

마음을 텅 비워 움직이지 않는 까닭

남이 듣지 못하게 하지 말고, 남이 알지 못