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상세보기

화가의 숨은 그림 읽기
화가의 숨은 그림 읽기
  • 저자전준엽
  • 출판사중앙북스
  • 출판일2020-08-28
  • 등록일2020-10-19
보유 2, 대출 1, 예약 0, 누적대출 8, 누적예약 1

책소개



그림과 대면하는 나만의 시간!

모나리자부터 몽유도원도까지

세계적인 명화 속 아름다움을 발견하다



어떻게 하면 명화를 잘 읽을 수 있을까? 우리는 특별한 미술 지식이 있어야 명화를 잘 감상할 수 있다는 생각 때문에 그림에 대해 말하기를 어려워한다. 이 책은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모나리자〉부터 안견의 〈몽유도원도〉까지 사람들의 마음을 흔든 동서양 명화를 다루면서 그림 감상에 대한 사람들의 오해를 깬다. 미술기자, 미술관 학예연구실장을 거쳐 현재는 화가로 활동 중인 저자 전준엽이 화가의 시선으로 명화 속 숨은 의미와 그림에 얽힌 이야기를 재밌게 풀어내, 그림 쉽게 읽는 법을 알려주는 책이다. 그림을 읽는 데 특별한 지식이 있을 필요는 없다. 화가가 왜 이렇게 그렸는지 상상해보고, 명암, 시선의 방향 등 저자가 분석한 요소별로 그림을 짚어보며, 역사적 배경과 화가의 인생 등 그림에 얽힌 이야기들을 따라가다 보면 어느새 그림을 ‘읽는‘ 나를 발견하게 될 것이다.

저자소개



저자 : 전준엽

저자 : 전준엽

중앙대학교 예술대학에서 회화를 전공한 전준엽은 1986년 첫 개인전을 가진 이래 현재까지 서울, 도쿄, 로스앤젤레스, 뮌헨 등에서 35회의 개인전과 300회 이상 기획전에 참가했다. 문학예술지 〈학원〉 미술기자를 시작으로 〈여성자신〉, 〈일요신문〉과 〈문화일보〉에서 10여 년간 기자로 일했으며, 성곡미술관 설립 멤버로 참여해 9년간 학예연구실장을 맡아 100여 차례 이상의 전시회를 기획했다. 현재는 전통과 현대가 조화된 한국적인 그림으로 서정성을 인정받는 중견 화가다. 우리 것, 우리 그림에 대한 관심과 애정을 작품에 반영하는 한편, 매체에서 ‘한국 미술의 아름다움’에 대한 글쓰기를 계속하고 있다. 저서로는 『익숙한 화가의 낯선 그림 읽기』 『나는 누구인가』 『미술의 생각 인문의 마음』 등이 있다.





목차

머리말_화가의 눈높이에서 본 그림



#1 절대적 아름다움에는 이유가 있다

세상에서 가장 비싼 여인 / 레오나르도 다빈치 〈모나리자〉

인류가 창조한 가장 빼어난 미소 / 〈금동미륵보살반가사유상〉

신이 만든 표정 / 조반니 로렌초 베르니니 〈성 테레사의 법열〉

키치가 되어버린 명화 / 장 프랑수아 밀레 〈이삭 줍기〉

회화의 보석 / 얀 페르메이르 〈저울질을 하는 여인〉

촛불의 미학 / 조르주 드 라 투르 〈등불 아래 참회하는 막달레나〉



#2 그림은 이야기, 뒷면이 말을 걸어온다

기록된 사실과 진실의 사이 / 자크 루이 다비드 〈알프스 산맥을 넘는 나폴레옹〉〈마라의 죽음〉

근대의 문턱에서 들리는 함성 / 외젠 들라크루아 〈민중을 이끄는 자유의 여신〉

역사의 진실을 그린 기념비적 정치 회화 / 프란시스코 고야 〈1808년 5월 3일〉

달빛에 묻힌 전쟁 풍경 / 폴 내시 〈죽음의 바다〉

인생을 얘기하는 정물 / 빌렘 헤다 〈정물〉

세상에서 가장 비싼 의사 / 빈센트 반 고흐 〈가셰 박사〉

샤넬이 거부한 샤넬 / 마리 로랑생 〈코코 샤넬 초상〉



#3 화가여, 당신은 참 그림처럼

고흐의 유서 같은 그림 / 빈센트 반 고흐 〈까마귀가 나는 밀밭〉

인생을 꿰뚫는 지혜의 눈 / 뒤러·렘브란트·윤두서의 〈자화상〉

인생을 이야기합시다 / 카스파르 다비트 프리드리히 〈인생의 단계들〉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주검 / 존 에버렛 밀레이 〈오필리아〉

시간의 여러 얼굴 / 폼페오 바토니 〈노파에게 아름다움을 파괴하라고 명령하는 시간〉, 

윌리엄 다이스 〈페그웰 만:1858년 10월 5일의 추억〉

인간의 눈 / 카라바조 〈엠마오에서의 식사〉

인생은 아름다워라 / 오귀스트 르누아르 〈뱃놀이 점심〉

죽음보다 못한 삶 / 프리다 칼로 〈꿈〉

서양 미술사상 가장 불경스러운 그림 / 폴 고갱 〈마리아를 경배하며〉



#4 연인은 가고, 사랑의 화석이 된 그림

외설의 수수께끼 / 프란시스코 고야 〈옷을 벗은 마하〉〈옷을 입은 마하〉

뮤즈와 팜므파탈 사이 / 외젠 들라크루아 〈조르주 상드〉

카미유의 예술을 훔쳤는가 / 오귀스트 로댕 〈다나이드〉〈라 팡세〉

황금빛 속에 감춘 에로스 / 구스타프 클림트 〈다나에〉〈아델레 블로흐 바우어 부인〉

숙명의 러브스토리 / 아메데오 모딜리아니 〈잔 에뷔테른의 초상〉〈퐁파두르 부인의 초상〉

사춘기 성장통에서 나온 에로티시즘 / 에곤 실레 〈죽음과 소녀〉



#5 천재거나 문제거나, 그림 한 점의 혁명

중세, 어둠에서 깨어나다 / 산드로 보티첼리 〈비너스의 탄생〉

눈을 보는 동서양의 다른 눈 / 김명국 〈설중귀려도〉, 피터 브뤼헐 〈눈 속의 사냥꾼〉

지금도 통하는 16세기의 상상력 / 주세페 아르침볼도 〈법학자〉

영원한 문제작 / 디에고 벨라스케스 〈시녀들〉

관습의 빗장을 연 알몸 여성 / 에두아르 마네 〈풀밭 위의 식사〉

비너스의 알몸과 매춘부의 누드 / 티치아노 베첼리오 〈우르비노의 비너스〉, 에두아르 마네 〈올랭피아〉

빛나는 캔버스 / 클로드 모네 〈인상·해돋이〉

추상의 시작 / 제임스 애벗 맥닐 휘슬러 〈회색과 검은색의 구성, 화가의 어머니〉

회화는 현실이 아니다 / 폴 세잔 〈생트 빅투아르 산〉

유흥 문화의 그늘 속에 핀 꽃 / 툴루즈 로트레크 〈물랭 루주〉

과학적 회화 / 조르주 쇠라 〈그랑드 자트 섬의 일요일 오후〉

속도는 아름답다 / 자코모 발라 〈쇠줄에 끌려가는 개의 운동〉

뿌려서도 그림이 된다 / 잭슨 폴록 〈넘버 1, 1950:라벤더 안개〉

서양 근대 미술 속의 자포니즘 / 오가타 고린 〈홍백매도병풍〉, 가쓰시카 호쿠사이 〈파도 뒤로 보이는 후지 산〉



#6 그림, 들리고 스미고 떨리다

공포는 이렇게 그린다 / 에드바르 뭉크 〈절규〉

죽음의 냄새가 나는 그림 / 에르바르 뭉크 〈죽은 사람의 침대〉〈병실에서의 죽음〉

삶과 죽음 사이의 간이역 / 아르놀트 뵈클린 〈죽음의 섬〉

여성의 힘 / 아르테미시아 젠틸레스키 〈홀로페르네스의 목을 베는 유디트〉

인간의 야수성 / 테오도르 제리코 〈메두사호의 뗏목〉

죽음을 알리는 치명적 유혹 / 귀스타브 모로 〈세이렌〉

불협화음으로 버무려진 진통의 봄 / 에른스트 키르히너 〈암젤풀루〉

미술에 스며든 음악의 힘 / 라울 뒤피 〈모차르트 송〉, 바실리 칸딘스키 〈구성-7〉



#7 시詩와 낭만이 너울대는 우리 그림

산수화, 이렇게 보면 보인다 / 이정 〈산수도〉

당신의 유토피아는 어디입니까 / 안견 〈몽유도원도〉

문인들의 나라에서 화가는 환쟁이였다 / 정선 〈인왕제색도〉, 김홍도 〈송석원시사야연도〉

신윤복이 정말 여자였으면 좋겠다 / 신윤복 〈미인도〉〈월하정인〉〈봄나들이〉

조선의 천재 기인 화가 칠칠이 / 최북 〈공산무인도〉〈풍설야귀인도〉

오감으로 느끼는 진경산수의 세계 / 정선 〈박연폭포〉, 김홍도 〈옥순봉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