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상세보기

주가 급등 사유 없음
주가 급등 사유 없음
  • 저자장지웅
  • 출판사이상미디랩(이상미디어(주))
  • 출판일2020-07-17
  • 등록일2020-10-19
보유 2, 대출 1, 예약 0, 누적대출 7, 누적예약 1

책소개



성공 투자를 위한 지적 도전, 그리고 세력과의 인터뷰

 한 세계를 이해하기 위해서는 그 세계의 언어를 이해해야 한다. 세력과 공시를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본적으로 짚고 넘어가야할 용어가 있다. CB(전환사채), BW(신주인수권부사채), EB(교환사채), 유상증자 등이다. 하지만 회계사에게도 어려운 개념을 완벽히 이해할 필요는 전혀 없다. 빨간불일 때 멈추고 초록불일 때 이동하듯, CB와 BW 등을 세력의 신호로 이해하고 흐름을 보는 게 우선이다. 낯선 용어 때문에 처음에는 어렵게 느껴질 수 있지만, 다양한 상장사의 맥락을 활용하여 M&A가 실제로 어떻게 진행되고 주가 급등에 앞서 어떤 공시가 나오는지, 투자자의 영원한 화두인 “그래서 언제 사야 되는 건데?”에 단도직입적으로 매수매도 타이밍을 알려주고 있다. 기존의 공시 해설서가 공시 해석에 집중했다면, 『주가 급등 사유 없음』은 자금의 주체가 되는 최대주주 입장에서 공시를 서술한 후 공시 이후의 주가 흐름을 차트를 통해 한눈에 보여준다. 선행하는 공시의 시그널을 후행하는 차트를 통해 똑똑히 확인시켜 주는 셈이다. 또한 마지막장 ‘세력을 인터뷰하다’에서는 검찰로부터 추징금 300억 원, 징역 15년을 구형받았던 ‘정프로’의 인터뷰가 담겨있다. 구치소에 면회 온 어머니의 눈물을 보며 각성하고 그 세계를 떠났다는 정프로의 담담한 이야기는 그간 세력에 대한 이야기들이 얼마나 피상적이고 잘못된 것이었는지 보여주는 한편의 단편 다큐멘터리와도 같다.



투자의 패러다임이 바뀌며 모두가 스마트한 투자자가 되고 부자가 되려는 욕구가 어느 때보다 폭발하고 있다. 그러기 위해 기술적 분석, 기본적 분석과 함께 전자공시를 활용하여 투자의 방점을 찍을  때다. 한때 보조지표가 주식투자자들에게 신선한 툴로 자리 잡았던 것처럼, 지금 투자자에게 필요한 툴은 자금 주체의 의지를 볼 수 있는 전자공시다.

저자소개



저자 : 장지웅

저자 : 장지웅

5년간 다수의 상장사와 자산운용사, 창업투자회사, 벤처캐피털 등 기업의 인수합병(M&A)을 주도하며 실무와 운영을 모두 거쳤다. 현장에서 기업가치 평가, 기업 상황에 맞는 메자닌 채권 발행, 최종 계약 성사까지 M&A 전 과정을 총괄해왔고, 인수합병 분야에서 기업 CEO가 믿고 맡기는 전문가로 알려졌다. 수많은 기업과 임원진을 만나오면서 기업의 생존방식과 주가의 흐름에 대해 탁월한 지식과 경험을 몸에 익혔다.



거칠고 냉정한 인수합병의 세계를 떠난 후 현재는 이상투자그룹의 임원이자 이상투자자문사의 사외이사, 주식교육 전문 채널 이상스쿨의 대표강사, 미디어 커머스 기업 이상미디랩의 대표를 맡고 있다. M&A 분야에서 수많은 경우의 수를 직접 겪으며 체화한 전문지식을 투자자들에게 있는 그대로 공유하고 있으며, 강의, 멘토링, 제도권 투자자문사를 통한 자문 등 다양한 활동을 겸하고 있다.



인터넷 검색으로 찾을 수 있는 얕은 지식이 아닌 세상 어디에도 없는 투자 경험과 노하우를 글로 남기기 위해 책을 썼다. 세력의 흔적이 고스란히 드러나는 전자공시 독해 테크닉을 중심으로 단 한 명의 투자자라도 뻔한 손실에서 벗어나길 바라는 마음을 책에 담았다.





목차

프롤로그



DART 1

차트만 보고 급등주를 찾을 수 있을까?

주가 부양 의지는 전자공시에 드러난다

차트란 세력의 발자국일 뿐이다

핵심은 경영권 인수방식

시황과 리포트에는 답이 없다



DART 2

99%가 아는 전략으로 상위 1%의 수익을 내겠다고?

정말 돈 되는 정보라면 왜 나한테까지 왔지?

매도 물량은 ‘갑자기’ 쏟아지지 않는다

차트는 예술이었는데 

차트에서 물리면 찾게 되는 기본적 분석 

세력주는 폭락장도 버틴다

모르고 당하거나 알고 이용하거나



DART 3

주가가 움직이기 전 공시에 나타나는 신호

외울 필요 없는 CB, BW, EB, 유상증자

지분인수목적, 경영 참여입니까?

최대주주변경과 사모투자합자회사

투자조합의 주가 부양에는 패턴이 있다

시가총액 2천억 원이 기준이다

전환가액 조정에 담긴 매집 원가의 힌트

최대주주변경 수반 주식담보제공 계약 체결

주식담보대출의 역습, 역발상 매집

공시는 취소하면 그만? 불성실공시법인 

남의 돈으로 신사업 진출, 주식교환과 EB발행 

돈 없이 나서는 M&A, 정관변경과 신규감사선임 후가 중요하다

흡수합병을 통한 우회상장 시 세력의 손익분기점과 목표주가 찾기

대표이사와 회사 이름이 바뀌면 의도된 호재가 터진다

단일판매?공급계약체결이 공시되면 매도 타이밍 

외국인 수급은 착시일 뿐이다

52주 신저가 갱신 후 외국인 순매수에는 먹을 게 있다.

사내이사 신규 선임 후를 주목하라

HTS로 거래량의 함정을 피하는 방법

흑자전환 이후 노려야 할 증자

무자본 M&A 단계별 시나리오

금감원 앞에서도 당당한 세력, 그들도 진화한다

상장폐지가 전혀 두렵지 않은 그들

세력이 실패하는 여섯 가지 사례

아무도 모른다. “주가 급등 사유 없음”

끝을 알리는 신호, 단일판매?공급계약해지

내 종목도 불성실공시법인 아닐까?



DART 4

공시 해석, 이보다 명쾌할 수 없다

최대주주 지분율에 대한 그들의 관점

지분공시 5%룰, 투자와 무슨 상관이지?

임원과 대주주가 주식을 서로 사고판다?

세력끼리 배신해서 다 나갔다고?

권리락으로 인한 하락, 손해 보지 않으려면? 

자사주 매입이라고 들었는데, 이제 와서 해지라뇨?

관리종목에서도 남는 장사를 하는 세력

우선주를 쇼핑하면 가치투자 세력인가요?

매출액 또는 손익구조 30%(대규모 법인은 15%) 이상 변동

자산재평가 공시는 호재? 악재?

분식회계를 걸러내는 체크리스트

자기자본이익률ROE이 높으면 좋은 기업?

사업보고서와 재무제표는 종교가 아니다



DART 5

하락장에서 급등주가 등장하는 이유

관리종목 지정 후 60일을 노려라

52주 신저가 종목의 상승신호도 공시에 있다

타법인주식 및 출자증권 취득결정도 중요한 단서



DART 6

세력을 인터뷰하다

아수라 1

아수라 2

전주와 사채업자의 동상이몽

세력보다 지저분한 마귀라는 존재

경영인의 횡령에는 세력도 답이 없다

검찰의 표적이 된 진짜 이유 

세력이 된 사람들

세력으로 산다는 것



에필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