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상세보기

언니, 내가 남자를 죽였어
언니, 내가 남자를 죽였어
  • 저자오인칸 브레이스웨이트
  • 출판사천문장
  • 출판일2019-03-29
  • 등록일2019-07-19
보유 2, 대출 0, 예약 0, 누적대출 54, 누적예약 17

책소개



“이제 셋이야. 셋부터는 연쇄살인범이 되는 거지.”



막 저녁식사를 하려던 코레데는 여동생의 긴급호출을 받는다. 무엇이 필요할지 그녀는 바로 알았다 - 고무장갑, 많은 양의 표백제, 그리고 역함을 참아내는 비위와 담력. 



여동생 아율라는 어떤 남자라도 한눈에 무너뜨릴 강력한 미모의 소유자다. 그녀가, 사귀던 남자친구를 저세상으로 보내버린 게 이번으로 세 번째다. 유능한 간호사인 언니가 동생을 대신해 시체를 처리하는 것도 이번이 세 번째. 진작 경찰서로 달려갔어야 마땅했지만, 언니는 동생을 사랑했고 무엇보다 가족이 우선이다.



오랜만에 나온 천재적 재능의 여성작가, 세계 문학계에 센세이션!



평론가들의 찬사를 받으며 등장한 나이지리아 여성작가 오인칸 브레이스웨이트. 그녀의 데뷔작 『언니, 내가 남자를 죽였어』는 느와르 느낌을 진하게 풍기는 소설이다. 두 자매 중 한 명이 남자를 죽이면 다른 한 명이 피를 닦고 시체를 치운다. 권력을 휘두르는 남자를 무너뜨리는 일에 협력하는 자매라는, 파워풀한 악녀상을 제시했다는 이유로 ‘현 시점을 대변하는 이상적인 소설’이라는 평가를 받는다. 하지만, 교활하기 짝이 없는 이 소설은 그런 식의 단순한 해석을 거부한다. 거침없이 단숨에 읽히는 이 소설은 영미권에서 이미 대형 베스트셀러의 반열에 올랐다.

저자소개



저자 : 오인칸 브레이스웨이트

나이지리아의 젊은 여성작가. 이 소설 한 편으로 혜성 같이 등장했다. 데뷔작이 영국과 미국 거대 출판사에 비싼 선인세로 계약되었고, 곧바로 메이저 영화 판권까지 팔리는 행운을 잡았다. 나이지리아에서 처음 소개된 뒤, 미국, 영국, 네덜란드, 프랑스, 스페인, 독일, 브라질, 한국에서 연쇄적으로 출간되었다. 작가는 영국 킹스턴 대학에서 문예창작과 법률을 전공했다. 라고스의 출판사에서 편집자로 일했다. 틈틈이 시와 소설을 쓴다. 2014년 시로 ‘에코 포에트리 슬램’ 경연에 나가 수상하였다. 2016년에는 영연방 단편소설상 최종후보에 올랐다. 현재 나이지리아 라고스에 거주하고 있다.



역자 : 강승희

영문학을 전공했다. 벽지 수입, 경영 컨설팅, 헤드헌팅 등으로 밥벌이를 하다가 현재는 전문 번역가로 활동하고 있다. 역서로〈나는 세상을 어떻게 보는가>〈시간상자〉등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