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상세보기

코로나 사피엔스
코로나 사피엔스
  • 저자최재천
  • 출판사인플루엔셜
  • 출판일2020-06-10
  • 등록일2020-08-07
보유 2, 대출 2, 예약 1, 누적대출 3, 누적예약 24

책소개



대한민국 대표 석학 6인이 제시하는 신인류의 미래

놀랍도록 대담한 통찰, 확신과 경고, 전 지구의 삶을 관통하는 새로운 인사이트



코로나19 이후의 세계는 어떤 모습일까 『코로나 사파엔스』. CBS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에서 특별 기획한 ‘코로나19, 신인류의 시대’의 주요 내용을 엮은 것이다. 최재천(생태와 인간), 장하준(경제의 재편), 최재붕(문명의 전환), 홍기빈(새로운 체제), 김누리(세계관의 전복), 김경일(행복의 척도) . 여섯 명의 석학은 각각 생태, 경제, 사회, 정치, 심리 등 다방면으로 우리 사회를 분석하고 코로나19가 우리 삶과 세계에 가져올 변화와 기회에 대해 심층 진단한다. 문명의 근간부터 달라진 삶을 살아갈 것이기에 감히 ‘코로나 사피엔스’라는 새로운 용어로 인류의 삶을 정의하며, 코로나19 사태 이후 완전히 다른 체제 아래 살아야 할 신인류에 대한 폭넓은 통찰을 제시한다.



코로나19 사태가 위기와 반성만 안겨준 것은 아니다. 팬데믹 쇼크가 반복될 것이란 예측이 지배적인 가운데, 앞으로 또 다른 바이러스가 등장했을 때 일상을 지켜가기 위해선 재택근무와 온라인 교육이 가능해야 한다. 감염을 줄일 수 있는 ‘비대면’에 대한 수요는 점점 늘어날 것이고, 이러한 흐름에서 4차 산업혁명이 가속화될 것은 분명하다. 누구도 예상치 못한 팬데믹 앞에서 포노 사피엔스들이 보여준 대응은 놀라웠다. 코로나 확진자 파악 앱, 공적 마스크 구매 앱 등을 스스로 개발해 전 국민에게 무료 배포했다. 그 어떤 세대보다 빠르게 언택트한 일상에 적응했고, 사실상 주도했다. 최재붕 교수는 다음과 같이 말한다. “이번에 코로나19를 겪어보니 어느 쪽이 더 건강하고 안전하게 위기를 넘길 수 있는지 답이 나왔다.” 기존 세대들이 더 적극적으로 나서서 디지털 문명으로 바꾸지 않으면, 인류가 함께 살아남을 수 없을지도 모른다고 덧붙인다.

저자소개



저자 : 최재천

이화여자대학교 에코과학부 석좌교수. 서울대학교에서 동물학을 전공하고 미국 펜실베이니아주립대학교에서 생태학 석사 학위를, 하버드대학교에서 생물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서울대학교 생명과학부 교수, 환경운동연합 공동대표, 한국생태학회장, 국립생태원 초대원장 등을 지냈으며, 저서로 《개미제국의 발견》, 《생명이 있는 것은 다 아름답다》, 《다윈 지능》, 《통섭의 식탁》, 《최재천의 인간과 동물》, 《과학자의 서재》 등이 있다.



저자 : 장하준

경제학과 교수. 서울대학교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영국 케임브리지대학에서 경제학 석사 및 박사 학위를 받았다. 2003년 신고전학파 경제학에 대안을 제시한 경제학자에게 수여하는 뮈르달 상을, 2005년 경제학의 지평을 넓힌 경제학자에게 수여하는 레온티예프상을 최연소로 수상하면서 세계적인 경제학자로 명성을 얻었다. 저서로 《사다리 걷어차기》, 《나쁜 사마리아인들》, 《그들이 말하지 않는 23가지》, 《장하준의 경제학 강의》 등이 있다.



저자 : 최재붕

성균관대학교 서비스융합디자인학과 교수. 성균관대학교 기계공학과 학부와 대학원을 졸업하고, 캐나다 워털루대학교에서 기계공학 석사와 박사 학위를 마쳤다. 비즈니스 모델 디자인과 기계공학의 융합, 인문학 바탕의 동물행동학과 기계공학의 융합 등 학문 간 경계를 뛰어넘는 활약을 이어가고 있는 국내 최고의 4차 산업혁명 권위자 중 한 명으로 꼽힌다. 저서로 《포노 사피엔스》, 《차이나는 클라스 과학·문화·미래 편》(공저)이 있다.



저자 : 홍기빈

서울대학교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 국제정치경제학 석사과정을 마쳤으며 캐나다 요크대학 대학원 정치학과에서 박사과정을 수료했다. 금융경제연구소 연구 위원을 거쳐 현재 칼폴라니사회경제연구소(KPIA) 연구위원장과 글로벌정치경제연구소 소장을 맡고 있다. 저서로 《살림/살이 경제학을 위하여》, 《비그포르스, 복지 국가와 잠정적 유토피아》, 《소유는 춤춘다》 등이 있다.



저자 : 김누리

중앙대학교 독어독문학과와 동 대학원 독일유럽학과 교수. 독일 유럽연구센터 소장, 한국 독어독문학회 회장을 맡고 있다. 서울대, 독일 브레멘 대학에서 독문학을 공부했고, 독일 현대 소설 연구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중앙대 독일유럽연구센터의 소장을 맡아 학술 및 교육, 문화 교류 활동을 활발히 펼치고 있다. 저서로 《우리의 불행은 당연하지 않습니다》, 《알레고리와 역사: 귄터 그라스의 문학과 사상》, ‘통일 독일을 말한다’ 3부작 등이 있다.



김경일

아주대학교 심리학과 교수. 아주대학교 창의력 연구센터장을 지냈고, 게임문화재단 이사장을 맡고 있다. 고려대학교 심리학과와 동 대학원을 졸업한 후 미국 텍사스 주립대학교 심리학과에서 박사 학위를 받았다. 저서로 《지혜의 심리학》, 《이끌지 말고 따르게 하라》, 《어쩌면 우리가 거꾸로 해왔던 것들》, 《십 대를 위한 공부사전》 등이 있으며 역서로 《초전 설득》, 《혁신의 도구》 등이 있다.  



정관용

국민대학교 교양대학 특임교수이자 시사평론가. 한국을 대표하는 방송 토론 진행자로 현재 CBS 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를 진행하고 있다. KBS 〈심야토론〉과 〈열린토론〉, MBC 〈100분 토론〉, JTBC 〈정관용 라이브〉 등에서 2천 회가 넘는 방송 토론을 진행했다. 공정하고 균형 잡힌 진행으로 ‘시사토론의 교과서’란 평가를 받고 있다. 저서로 《나는 당신의 말할 권리를 지지한다》, 《문제는 리더다》(공저), 《상실의 시대》(공저) 등이 있다.

목차

들어가는 글_ 예전과 완전히 다른 삶을 살아갈 우리, 코로나 사피엔스를 위하여 

포스트 코로나[1] 생태와 인간_ 최재천 

“바이러스 3~5년마다 창궐한다”

 인류는 어떻게 살아남아야 하는가 



포스트 코로나[2] 경제의 재편_ 장하준 

“1929년 같은 대공황 온다” 

 세계 경제는 어떻게 리셋되는가 



포스트 코로나[3] 문명의 전환_ 최재붕

“받아들이지 않으면 죽는다”

 포노 사피엔스 문명은 어떻게 가속화되는가 



포스트 코로나[4] 새로운 체제_ 홍기빈 

“지구 자본주의 떠받들던 4개의 기둥 모두 무너져”

 만들어진 미래 아닌, 만들어야 할 미래는 무엇인가 

 

포스트 코로나[5] 세계관의 전복_ 김누리 

“자본주의가 무너지거나, 자본주의가 인간화되거나” 

 세상을 향한 거대 프레임은 어떻게 달라지는가



포스트 코로나[6] 행복의 척도_ 김경일  

“사회가 강요한 원트로는 버텨낼 수 없다” 

 행복의 기준은 어디에 있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