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상세보기

더 클럽
더 클럽
  • 저자타키스 뷔르거
  • 출판사황소자리
  • 출판일2019-01-28
  • 등록일2019-07-19
보유 2, 대출 0, 예약 0, 누적대출 5, 누적예약 0

책소개



샬로테의 팔에 난 상처를 생각했다. 

나는 이 범죄를 허락해야만 했다. 그렇지 않으면 나비들은 계속할 것이므로.



전도유망한 저널리스트로 승승장구하던 한 청년이 사상사를 공부하겠다며 영국 케임브리지 대학교로 들어갔다. 몇 해 후 그는 적잖은 파장을 일으킬 베스트셀러 작가로 돌아왔다. 명료하고 미스터리한 문장으로 엘리트 귀족문화의 눅눅한 속살을 파고든 소설 《더 클럽(원제: Der Club)》의 작가 타키스 뷔르거다. 얼핏 한 편의 동화처럼 시작되는 이 작품 《더 클럽》은 가슴 저린 성장소설이자 연애소설이며 페미니즘 소설이다. 작품의 주요 무대는 세계적인 명문 케임브리지 대학교 캠퍼스. 이 대학 비밀 클럽 안에서 ‘나비’라 불리는 귀족 청년들이 대를 이어 즐겨온 위험천만한 놀이와 그로 인해 생겨난 피해자들의 속울음을 이야기한다. 위조한 신분증으로 케임브리지대 복싱 클럽에 들어간 독일 청년 한스는 극소수 명망가 자제들로 이루어진 비밀 모임에 초대되지만, 그곳에서 오랜 세월 자행된 죄악의 실체와 맞닥뜨리고 마는데…. 섬뜩할 만큼 간결한 문체로 케임브리지 멤버들의 다양한 욕망을 담아낸 이 작품은 계급과 젠더, 사랑과 폭력에 대한 우리의 감성을 자극해 전혀 다른 시각으로 세상을 바라보게 만든다.

저자소개



저자 : 타키스 뷔르거

1985년생. 〈슈피겔〉의 아프가니스탄, 리비아, 이라크 담당 통신원으로 활동하면서 르포르타주로 독일 언론인상, CNN 언론인상(Journalist Award) 등 다수의 상을 수상했다. 

28세의 나이에 통신원 일을 그만두고 영국으로 건너가 케임브리지 대학교에서 사상사를 공부했다. 케임브리지 대학교 아마추어 복싱 클럽에서 헤비급 선수로 활동하며 옥스퍼드 대학교와 대항전을 펼치던 중 갈비뼈와 손에 골절상을 입기도 했다. 그렇게 그는 ‘케임브리지 블루(Cambrige Blue)’가 되었고, 호크스 클럽(Hawk‘s Club), 아도니언즈(Adonians), 피트 클럽, 이름을 밝힐 수 없는 드링킹 소사이어티(Dringking Society)의 회원이 되었다. 물론 그는 이들 클럽 회원으로서 범죄를 저지른 적은 없다.



역자 : 유영미

연세대학교 독문과와 동대학원을 졸업한 뒤 전문 번역가로 활동하고 있다. 

옮긴 책으로 《삶이라는 동물원》 《안녕히 주무셨어요?》 《왜 세계의 절반은 굶주리는가》 《감정 사용 설명서》 《인간은 유전자를 어떻게 조종할 수 있을까》 《여자와 책》 《나는 왜 나를 사랑하지 못할까》 등이 있다. 2001년 《스파게티에서 발견한 수학의 세계》로 과학기술부 인증 우수과학도서 번역상을 수상했다.

목차

이 책은 목차가 없습니다.